[속보] 이낙연 사직안 국회 본회의 가결…찬성 151표, 반대 42표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4:27

업데이트 2021.09.15 16:41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본인의 사직안 상정에 앞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본인의 사직안 상정에 앞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국회의원직 사퇴안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지난 8일 사퇴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이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앞서 상정된 ‘국회의원 이낙연 사직의 건’을 재석 209명 중 찬성 151명, 반대 42명, 기권 16명으로 가결했다.

의원직 사직 안건은 본회의에서 무기명 표결(재적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해야 의결)로 처리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사직안 상정 직후 신상발언을 통해 “동료의 사직을 처리해야 하는 불편한 고뇌를 의원 여러분께 안겨드려서 송구스럽다”며 “누구보다도 종로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여러분은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다. 그러나 저는 여러분의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됐다.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전 대표는 의원직 사퇴로 면직되는 보좌진이게 미안함을 드러내며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보좌진) 여러분의 삶을 흔들어놓았다. 여러분께 너무나 큰 빚을 졌다. 평생을 두고 갚겠다. 미안하다”고 했다. 이어 “꽤 오랜 고민이 있었다”며 “결론은 저를 던지자는 것이었다.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 6차 본회의에 상정된 사직안이 가결된 후 박병석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 6차 본회의에 상정된 사직안이 가결된 후 박병석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 전 대표는 이날 사직안이 처리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제까지 살아온 제 모든 생애, 그리고 살아오는 과정에서 제가 가졌던 저의 충정, 그 모든 것을 말씀 드리고 신뢰를 얻도록 노력하겠다”며 오는 25~26일 예정된 호남 경선에 대한 각오를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민주당 의석은 170석에서 169석으로 한 석 줄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에 따라 공석이 된 서울 종로구 지역구는 내년 3월 9일 20대 대통령선거와 함께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상정된 국회의원 이낙연 사직의 건이 가결 151 표, 부결 42 표, 기권 16표로 가결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상정된 국회의원 이낙연 사직의 건이 가결 151 표, 부결 42 표, 기권 16표로 가결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