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기모란 ‘세종 땅투기 논란’에 “검증 때 확인, 문제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4:0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9.15/뉴스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9.15/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인사 검증 단계에서 확인했고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2020년도 결산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기 기획관이 배우자의 세종시 토지를 실제로는 매매해놓고 투기 의혹을 피하기 위해 상속받은 땅이라고 재산신고했다’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강 의원은 “기 기획관은 대한민국의 방역체계를 엉망으로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부동산 투기 의혹의 핵심에도 있는 것”이라며 “(기 기획관을) 빨리 정리를 못 하는 이유가 뭔가. 국회의원은 도덕성 검증이 가장 투명하게, 어항 속 금붕어처럼 돼 있는데, 이런 분들을 청와대가 보호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 수석은 이에 “인사권에 관한 사항은 제가 답변할 수 있는 사항은 아니다”면서 “청와대를 대표해 (이 자리에) 나왔지만, 인사권 문제에 대해 말씀드릴 수 없다. (저는) 더 이상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국회의원에게만이 아니라 공직자의 도덕성에 국민의 눈높이가 높다면서 일례로 윤희숙 전 의원의 경우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하지 않았냐고 언급했다.

이 수석은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 ‘사업 전반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와대의 성의 있는 답변이 필요하다’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요구에는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국민청원은 답변 요건에 충족하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는 것”이라며 “그(청원) 내용에 대해 판단하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