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北발사체 보고받아…靑, NSC상임위 소집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3:49

업데이트 2021.09.15 14:12

국가안전보장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국가안전보장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이 1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이를 보고받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 미상 발사체 발사와 관련 추가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며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중부내륙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합참은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 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고 밝혔다.

또 합참은 이밖에 발사체 제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미 간 분석이 끝나는 대로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12일에도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다.

합참 발표 직후 청와대는 NSC 의장을 맡은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전체회의도 고려했으나, 서 실장 주재의 NSC 상임위를 개최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총 10차례 NSC 전체회의를 주재했는데, 이 중 7번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도발을 해왔을 때였다. 가장 최근 주재한 회의는 지난 1월 21일 올해 첫 NSC 전체회의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