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평가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0:57

업데이트 2021.09.15 12:11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반도체 장비 기업 원익IPS 직원들이 반도체 생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반도체 장비 기업 원익IPS 직원들이 반도체 생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10년 연속으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도입된 2011년 이후 한 해도 빠짐없이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동반성장지수는 210여 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공정거래, 상생협력 활동, 협력회사 체감도 등을 평가해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해 협력회사의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공정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2005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중소·중견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해왔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와의 거래대금을 30일 이내 단축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원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2년간 무이자로 대출해주고 있다.

또 협력회사 자금 지원을 위해 2011년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기술개발·설비투자 자금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 주고 있다. 기술 지원에도 힘썼다. 2015년부터 보유 특허를 국내 중소·벤처 기업에 무상으로 개방하고 있으며 지난 7월까지 1560여 건의 특허를 무상으로 양도했다.

아울러 협력회사의 인재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 ‘상생협력 아카데미’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전문인력 100여 명으로 이뤄진 상생협력 아카데미는 지난 8년간 전액 무상으로 1500여 개 협력사에 대해 컨설팅을 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0여 개 협력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1차 협력사 대상 프로그램을 2차 이하 협력사까지 확대해 실시하고 있다. 2018년에는 3차 협력사를 위해 총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회사 전용펀드를 조성했다.

SKT·KT·LG이노텍 등도 최우수 등급 

한편 이번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SK텔레콤은 9년 연속, KT는 7년 연속, LG이노텍은 5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SKT는 13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운용하고 있고, KT는 협력사들의 해외 유명 정보통신기술(ICT) 전시 참여를 지원해 1000억원 이상의 글로벌 매출 성과를 낼 수 있게 한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