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연장"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08:30

업데이트 2021.09.15 09:14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5일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2022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지원 방안을 결정했다. 고 위원장은 "상환유예 차주가 유예 종료시에도 과도한 상환부담을 지지 않도록 거치기간 부여, 상환기간 확대 등 연착륙 방안을 내실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복위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해 지원대상 확대 및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여전히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는 만큼 절박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대출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등 모든 가능성을 논의해왔다"며 "추석 연휴를 맞아 19조3000억원 규모의 특별 대출과 만기연장 상환유예조치 등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만기연장 상환유예조치를 연장하는 것에 대해 일부 우려가 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지만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금융권이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손을 놓아버린다면 우리 경제는 더 어렵게 만드는 일이 될 것"이라며 "금융권이 중소, 소상공인과 함께 나가는 것만이 상생하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