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3자 공모 규명해야” 홍준표 “거짓소문 퍼뜨려”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00:09

업데이트 2021.09.15 01:07

지면보기

종합 03면

‘고발 사주’ 의혹의 불똥이 14일 국민의힘 내부로 옮겨붙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전날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외에 ‘성명불상자 1인’을 고발하면서 이 사람을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그러자 제보자 조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기자들의 공통된 질문이어서 정리한다”며 홍준표 캠프 조직본부장인 국가정보원 출신 이필형씨의 실명을 적고는 “이름조차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근 며칠 사이 윤 전 총장 캠프를 비롯해 정치권에서 떠돌던 ‘성명불상자’의 정체가 이렇게 수면 위로 떠올랐다. 조씨는 “저는 홍준표 대표님을 본 적도 없고, 박지원 대표님은 홍 대표님을 존중하시지만 썩 가까운 분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홍 대표도 아니고 그분과 밀접하게 일했던 사람을 왜 함께 보느냐”고 반문했다. 만약 홍 의원의 측근이 박지원 원장과 제보자 조씨의 만남에 동석했다면 ‘고발 사주’ 의혹은 여야 갈등을 넘어 야당 내부의 죽기살기식 내전으로 폭발할 수밖에 없는 뇌관이 된다.

‘고발사주 의혹’ 박지원 개입 진실 공방

‘고발사주 의혹’ 박지원 개입 진실 공방

관련기사

지목된 이씨는 크게 반발했다. 그는 통화에서 “7년 전 국정원을 나온 후는 물론 제 평생에 조씨나 박 원장을 만난 적이 없다”며 “만일 아는 사이라면 내 전 재산을 다 걸겠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두 사람의 회동 당시(8월 11일) 택시비와 커피숍 결제 내역 등으로 ‘알리바이’를 대기도 했다. 국정원 국내정보 담당관 출신인 그는 홍준표 의원과는 27년 지기로 지난 7월 홍 의원의 삶을 다룬 책(『홍도는 잘 있느냐』)도 펴냈다.

홍 의원도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는 글을 올렸다. 또 윤석열 캠프를 겨냥해 “내가 경남지사 시절에 직원들에게 재떨이를 집어던졌다고 거짓 소문도 낸다고 한다”는 글도 추가했다.

윤 전 총장 측은 홍 의원에 대한 정면 대응은 자제하는 대신 “제3의 인물 규명”에 초점을 맞췄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위’ 명의로 “조씨와 박 원장 외에 제3의 인물이 동석했는지, 그 동석자가 이번 정치공작 기획에 공모했는지도 밝혀내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그러면서 조씨가 박 원장을 만나기 전날 고발장을 비롯한 이미지 106개를 캡처·저장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박 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박 원장에 대한 피의자 입건과 압수수색을, 조씨에 대해선 긴급 출국금지도 공수처에 요구했다.

한편 박지원 원장은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발 사주’ 의혹을 모의했다는 윤 전 총장 측 주장을 향해 “자기는 검찰총장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 먹었느냐”며 “(윤 전 총장이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느냐”고 했다.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 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며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