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윤석열 장모 대응 문건’ 의혹까지…윤 측 “1차 컷오프 맞춘 공작”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00:05

업데이트 2021.09.15 01:07

지면보기

종합 03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또 악재를 만났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이어 이번엔 지난해 3월 대검에서 윤 전 총장의 장모 사건 관련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보도가 14일 나왔다. 여권은 파상공세에 나섰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했다”며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치열한 기획 아래 지난해 3월 문건을 작성하고 지난해 4월 3일 미래통합당에 고발해 달라고 건넨 고발장의 기초자료로 활용했다”며 “대검이 장모의 변호인 역할을 한 셈”이라고 비난했다. 김남국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메이저 언론을 통해 제보하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빗대어 “이번엔 ‘메이저 언론사’에서 문서로 범죄 의혹을 제기하니 충분히 답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는 지적에 “문건을 촘촘하게 정독했다. 문건이 가리키는 것의 근거나 출처 등은 더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건이 가리키는 것은 ‘고발 사주 의혹’에서 처음부터 의문시했던 정황들, (고발장 등이) 순간으로 작성된 것이 아닌 여러 과정과 절차를 거쳐 작성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반영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입장문을 내고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반박했다. 캠프에선 “1차 컷오프 여론조사 기간(13~14일)에 발맞춘 정치공작”이란 반응도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