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최재형 "캠프 해체…대선 포기는 아냐, 새로운길 도전"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22:30

업데이트 2021.09.14 22:54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 선거 캠프를 전면 해체를 선언했다. 후보 중심으로 꼭 필요한 실무진과 함께 선거 운동하는 전략으로 변경한다는 설명이다.

최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후보는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다. 주변에 있던 기성 정치인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면서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라고 자책했다. 이어 “다시 제가 출발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 보면,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고 반성했다.

최 후보는 “저에게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던 많은 분에 대해서 실망을 안겨드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에 대한 배신자였다”며 “지금까지 저를 도와주시겠다고 모여서 고생하신 여러분 감사하다. 오늘 이 시간 저의 모습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만,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최 후보 측은 15일 오전 선거 캠프를 해체하는 내용의 쇄신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최 후보는 감사원장 사퇴 전후로 야권에서 지지율 2위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본격적인 출마 이후에는 4~5위까지 밀려난 상태다.

아래는 이날 최 후보 페이스북 글 전문.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합니다.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합니다.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습니다. 주변에 있던 기성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닙니다.

다시 제가 출발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 보면,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입니다.

저에게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던 많은 분들에 대해서 실망을 안겨드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에 대한 배신자였습니다.

왜 대통령이 되어야 하느냐. 왜 최재형이어야 하느냐.
국민들은 제가 정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랬습니다.
정직한 정치, 책임지는 정치.
정파적인 이익을 떠나 국민이 원하시는 길을 찾아가는 정치.
쇼가 아닌 진심으로 국민과 공감하며 국민의 힘이 되어주는 정치.
숨기고, 속이고, 자기들끼리 함정을 파고 모략하는 피곤한 저질 정치를 벗어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
저는 대한민국 정치의 수준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지금까지 저를 도와주시겠다고 모여서 고생하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오늘 이 시간 저의 모습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만,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입니다.

이제 큰 결단을 해야 할 시기가 되었습니다. 이대로 사라져버리느냐, 아니면 또 한번 새로운 출발을 하느냐는 기로에 섰습니다.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합니다.

이 시간부터 최재형 캠프를 해체합니다. 홀로 서겠습니다. 그 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저의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것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랍니다.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습니다. 뜻을 같이 해주실 캠프 실무진 분들도 환영입니다. 많은 빗방울이 모여서 시내가 되고 시냇물이 모여서 바다를 이룹니다. 지금 저의 모습은 하나의 물방울이지만,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큰 물줄기를 이뤄나가고 싶습니다.

저 최재형은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갑니다. 조속한 시일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국민의 품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