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홈런 3방으로 '홈런군단' 제압…SSG 4연패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21:48

업데이트 2021.09.14 21:49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홈런 군단' SSG 랜더스를 홈런으로 제압했다.

부상 복귀 후 2경기 만에 시즌 14호 홈런을 친 한화 노시환. [연합뉴스]

부상 복귀 후 2경기 만에 시즌 14호 홈런을 친 한화 노시환. [연합뉴스]

한화는 14일 인천 SSG전에서 노수광, 노시환, 하주석의 홈런 3방을 앞세워 11-5로 이겼다. 3연패 탈출. 반면 치열한 5강 싸움 중인 SSG는 4연패에 빠졌다.

한화는 1회부터 기세 좋게 출발했다. 정은원의 안타, 최재훈의 볼넷, 하주석의 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김태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와 에르난 페레즈의 유격수 땅볼로 2점을 뽑았다.

2회와 3회엔 홈런이 차례로 터졌다. 2회 1사 후 노수광이 8구 승부 끝에 우월 솔로홈런(시즌 2호)을 쳤다. 3-1로 쫓긴 3회 2사 1루에서는 흉골 부상으로 한 달 간 이탈했던 노시환이 복귀 2경기 만에 중월 2점포(시즌 14호)를 쏘아올려 점수 차를 벌렸다.

잠시 숨을 고른 한화 타선은 6회부터 다시 불탔다. 6회 1사 1·3루에서 최재훈이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보탰고, 7회 김태연의 2루타와 페레즈의 적시타, 이성곤의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2점을 추가했다.

8회에는 정은원과 최재훈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하주석이 우월 3점 홈런(시즌 8호)을 터트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화 선발 닉 킹험은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4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9승(5패)째를 올렸다. 3번 하주석이 3안타 3타점 2득점, 리드오프 정은원이 3안타 2볼넷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SSG는 선발 최민준이 3이닝 5실점 하고 조기 강판한 여파를 극복하지 못했다. 추신수의 시즌 16호 홈런과 이정범의 시즌 첫 홈런도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