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홍준표 지지율 오르니 尹역공작…洪보좌관과 내가 왜"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21:07

업데이트 2021.09.14 21:19

조성은 김현정뉴스쇼 출연사진 캡처

조성은 김현정뉴스쇼 출연사진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씨가 윤 후보 측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특정 후보 캠프 인사의 개입설 주장에 대해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니까 엮으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씨는 14일 오후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갑자기 ‘성명 불상’ 동석자가, 꼭 그 자리에 제3자가있어야 한다고 한다. 왜? 공작이기 때문에. 그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이처럼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지난 13일 박 원장과 조씨, 그리고 성명 불상 1인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캠프 측은 “박 원장과 조씨의 8월11일 만남에 1명이 더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고, 이 성명 불상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는 의혹이 있다는 취지에서 증거 보존 목적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이 성명 불상자가 홍준표 의원 캠프의 이필형조직1본부장이라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조씨는 “박 원장이 홍 의원을 존중하지만 가깝지는 않다”며 “그런데 (박 원장이) 그분(홍 의원)도 안 만나는데 그분 보좌관이랑 내가 왜 만나느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홍 의원보다는 오히려 윤 전 총장을 더 자주 만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명 불상자로 지목된 홍 의원 캠프 이필형조직1본부장은 이날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다. 제가 국정원을 떠난 지 벌써 7년이 넘었다. 그런 사람이 박 원장을 만날 이유가 있겠냐”며 동석 사실을 부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