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식생활도 ‘저탄소’…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출범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17:00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이 1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aT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이 1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aT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가 저탄소 식생활 문화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를 시작한다.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자는 취지다.

aT는 1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선포식을 열고 저탄소 식생활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aT는 ▶생산 과정에서 저탄소·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산물을 사용하고 ▶유통 중의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로컬푸드로 식단을 구성하며 ▶소비 단계에서 잔반 없는 식사를 통한 폐기물 줄이기를 제안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aT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을 약속한 중소기업중앙회·새마을운동중앙회·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aT는 앞으로 지방자치단체·교육청·공공기관 등 단체급식 기관과 협력해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를 범국민 캠페인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김춘진 사장은 “탄소중립을 향한 과감한 혁신 없이는 지속 가능한 먹거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가정·음식점·급식소 등에서도 동참하도록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