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진, 아랍 옷 입고 “터키 아이스크림” 외치다 논란…“죄송”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16:27

개그맨 이용진.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채널 캡처]

개그맨 이용진.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채널 캡처]

웹예능 ‘터키즈 온 더 블럭’ 측이 출연자인 개그맨 이용진의 의상 관련 논란에 사과했다.

‘터키즈 온 더 블럭’ 제작사 ‘스튜디오 와플’ 측은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댓글을 통해 “터키즈 온 더 블럭 의상 문제로 의도치 않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해 터키즈 온 더 블럭은 현재 새로운 의상을 준비 중”이라며 “기존에 이미 진행된 촬영분을 제외하고 이후 촬영분부터는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 알맞은 의상으로 변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의견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재밌는 콘텐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터키즈 온 더 블럭’은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을 모방한 웹예능이다. 이용진이 터키 아이스크림 판매원으로 분장한 뒤 게스트와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다.

이와 관련해 이용진의 의상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일부 네티즌이 이용진의 옷과 모자가 터키식 의상이 아닌 아랍 의상이라고 지적한 것. 최근 업로드된 영상에는 “이용진이 아랍인들이 입는 의상을 입고 있다”며 “터키인은 아랍인이 아니다”라는 비판 댓글이 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