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후 온가족 감염…자녀 5명 두고 2주 간격으로 숨진 30대 부부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11:42

코로나19로 숨진 마시아스 부부와 남은 어린 자녀들. 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코로나19로 숨진 마시아스 부부와 남은 어린 자녀들. 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미국에서 자녀 5명을 둔 3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2주 간격으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1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유카이파의 간호사 데이비 마시아스(37)와 중학교 교사인 남편 대니얼 마시아스(39)가 코로나 투병 끝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데이비는 지난달 18일 막내딸을 출산한 뒤 지난달 26일 코로나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데이비는 태아를 걱정해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였다.

대니얼은 아내가 세상을 떠난 지 2주 뒤인 지난 9일 사망했다. 유족은 대니얼의 백신 접종 여부를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유족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부부는 7살과 5살, 3살, 2살 아이와 함께 가족 여행을 떠났다. 해변과 실내 워터파크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가족은 이후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이들은 비교적 빨리 회복했지만, 부부는 갈수록 병세가 나빠져 차례로 병원에 입원했다.

중환자실에서 투병하던 데이비는 인공호흡 삽관 조치를 한 상태에서 지난달 18일 제왕절개를 통해 막내딸을 출산했다. 데이비는 일주일여 뒤 합병증으로 숨졌다.

같은 병원 중환자실에 있던 대니얼도 막내딸이 세상에 나온 지 사흘 뒤 인공호흡기를 부착했고, 그는 결국 아내가 숨진 사실조차 모른 채 뒤따라 눈을 감았다.

유족은 아이들이 갑자기 벌어진 비극적인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 밤마다 엄마, 아빠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