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지원, 조성은에 국가기밀 유출한 건 없는지도 조사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08:57

업데이트 2021.09.14 08:59

국민의힘 대권주자 하태경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힘 대권주자 하태경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국가기밀을 공유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박 원장,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진술한 대외비 내용도 조성은에게는 다 털어놓는군요"라며 "박 원장이 조성은에게 국가기밀 유출한 건 없는지도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박 원장이 올해 2월 국회 정보위에서 비공개로 발언한 내용이 비슷한 시기 조 전 부위원장의 페이스북에 게시된 점을 근거로 이같이 주장했다.

하 의원은 "박 원장은 2월 국회 정보위에서 '공개하면 이혼할 사람 많을 거다"는 비공개 발언을 했다. 박근혜 정부까지 역대 정부들의 국정원이 정치인 불법사찰했는데 그 내용이 공개되면 이혼할 사람들이 많다는 뜻"이라며 "박 원장의 표현이 워낙 하드코어라서 당시 정보위 끝난 뒤 이 내용은 브리핑하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비슷한 시기 조성은 페이스북에 똑같은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원장은 정보위에서 종종 '과거에는 국정원장이 지나가면 날던 새도 떨어진다고 했는데 요즘은 국정원장 지나가도 새 한 마리 안 난다'는 언급을 했다. 그런데 비슷한 내용이 조성은 페이스북에 있다"며 "박 원장이 국정원의 대외기밀성 내용을 조성은과 공유했음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는 박 원장이 조성은에게 유출한 대외비 내용이 더 있는지 즉각 수사해야 한다"며 "둘 사이가 국정원 대외기밀까지 공유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인데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해 대화하지 않았다는 건 도대체 어떻게 믿으란 말인가"라고 덧붙였다.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