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폰에서 4월 3일 다운 기록 나와…보낸이는 손준성”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01:03

업데이트 2021.09.14 02:29

지면보기

종합 04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제보자인 조성은(33)씨가 “수사기관 포렌식 결과 내가 지난해 4월 3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 등 자료 이미지를 휴대전화에서 다운로드했다는 로그 기록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야당 측이 제기한 고발장 사후 조작 의혹 등을 반박하면서다.

조씨는 1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검찰청 감찰부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수사기관이 내 휴대전화를 포렌식한 결과 2020년 4월 3일 텔레그램으로 고발장 등 이미지가 다운로드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내가 직접 포렌식 현장을 참관해 확인한 결과이며 수사기관에서도 함께 확인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지난해 4월 초에는 도저히 알 수 없었던 얘기들이 고발장에 들어가 있다고 한다. 누가 보더라도 공작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조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해당 고발장 이미지가 사후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적어도 지난해 4월 3일 이전에 생성됐다는 걸 뒷받침하는 증거가 될 수 있다. 조씨는 “고발장 이미지 파일 첫 생성일이 2020년 4월 3일인 로그 기록도 (수사기관 포렌식 결과에)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고발장 이미지가 지난해 4월 3일 당일 촬영해 전송한 것이라는 의미다.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주요 관계인 입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주요 관계인 입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조씨는 또 “‘손준성 보냄’이라고 명시된 해당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김 의원에게 전달한 인물이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라는 근거도 빼박(빼도 박도 못할 만큼 확실하다는 뜻)”이라며 “‘손준성 보냄’이라고 찍힌 메시지를 손 검사의 연락처를 가지고 있는 제삼자에게 전송했더니 ‘손준성’ 프로필에 손 검사의 휴대전화 번호가 떴다”고 말했다. 텔레그램으로 메시지 전달 기능을 사용할 때 자동으로 생성되는 ‘○○○ 보냄’의 ○○○은 최초 발신자로, 메시지가 여러 사람을 거쳐 전달되더라도 그대로 유지된다.

조씨는 다만 손 검사가 고발장의 최초 작성자인지에 대해선 “그건 내용을 통해 유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유추하는 내용과 직접 갖고 있는 자료는 좀 분류해야 한다”고 다소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손 검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누군가에게 지시해 작성토록 한 뒤 전송한 것이라면 윤 전 총장 지시 여부와 무관하게 손 검사 본인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손 검사는 고발장 작성 및 김 의원에 대한 전송 사실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