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막은 메드베데프 “미안하고 달콤한 우승”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00:28

지면보기

경제 06면

US오픈 테니스 우승 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는 메드베데프. [AFP=연합뉴스]

US오픈 테니스 우승 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는 메드베데프. [AF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2위 다닐 메드베데프(25·러시아)가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단식 결승에서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를 세트 스코어 3-0(6-4, 6-4, 6-4)으로 완파했다.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메드베데프는 상금 250만 달러(29억원)를 받았다.

20대 선수가 메이저 대회 결승에서 ‘빅3’로 불리는 조코비치, 라파엘 나달(35·스페인·5위), 로저 페더러(40·스위스·9위) 중 한 명을 이긴 건 메드베데프가 처음이다. 그도 2019년 US오픈 결승에서 나달에게 2-3으로 졌고, 올해 호주오픈에서는 조코비치에게 0-3으로 패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메드베데프는 “조코비치를 이기기 위해 아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번 승리로 메드베데프는 조코비치와 상대 전적을 4승 5패로 만들었다.

조코비치는 한해 4대 메이저 대회를 전부 석권하는 캘린더 그랜드슬램 달성을 앞두고 있었다. 남자 단식 캘린더 그랜드 슬램은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나오지 않았다. 앞선 3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조코비치가 US오픈까지 석권하면 남자 단식 역사상 최다 우승(21회)도 기록할 수 있었다.

메드베데프는 우승 직후 “조코비치와 팬에게 미안하다. 우리는 조코비치가 어떤 기록에 도전했는지 알고 있었다. 엄청난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는데 내가 막았다”며 머리를 긁적였다. 메드베데프의 위로에 조코비치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조코비치는 “메드베데프의 모든 샷이 완벽했다. 그는 우승할 자격이 있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조코비치는 캘린더 그랜드슬램 달성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렸던 것 같다. 그는 “메이저 대회와 도쿄올림픽 등을 준비하며 정신적, 육체적으로 매우 힘들었다. 마침내 올해 모든 메이저 대회가 끝나 후련하다”며 “이기지 못했지만, 관중의 응원 덕에 행복했다. 그래서 눈물이 났다. 뉴욕 코트에서 이런 느낌을 받은 건 처음”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메드베데프는 키 1m98㎝·체중 83㎏으로 호리호리한 체형이다. 2014년 프로에 입문했을 때 또래 선수들과 비교해 뛰어난 편이 아니었다. 지난 2017년 21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신설한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 준결승전에서 정현(25)에게 진 적도 있다. 당시 정현이 우승했다.

이후 메드베데프는 탄탄한 백핸드와 꾸준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세계 정상에 올랐다. 그는 “조코비치를 이기고 우승해서 더 달콤하다. 이 우승은 내게 엄청난 자신감을 줄 것”이라고 기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