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극적 타결…내일 총파업 계획 철회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00:05

업데이트 2021.09.14 01:03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가 협상을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뉴스1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가 협상을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뉴스1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이로써 14일 예고된 총파업 계획도 철회됐다.

노사는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대회의실에서 5차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했다. 회의 시작 이후 8시간 30분 만에 합의에 이르렀다.

노조는 “핵심 쟁점인 구조조정과 관련해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하고,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토록 한다’고 합의점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구조조정과 관련해서는 “공사가 재정위기를 이유로 임금 등의 저하 및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고 합의했다. 코로나19 등 여파에 따른 재정위기와 관련해서는 노사가 재정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에 공익서비스 손실 보전 등을 건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전 관련 요구를 받아들여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토록 했다. 그 외 심야 연장운행 폐지와 7호선 연장구간 운영권 이관을 추진하고, 이에 따른 근무시간, 인력운영 등에 대해서는 별도로 협의할 예정이다. 노조는 “재정위기 해법으로 인력감축 등 구조조정을 밀어붙인 서울시의 잘못된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고 자평했다.

앞서 사측은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올해 1조6000억 원대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대규모 구조조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측은 전체 인력의 약 10% 감축, 무급휴가, 희망퇴직 등 인력 구조조정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대규모 구조조정에 반발하며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도시철도에 대한 투자·지원 외면으로 인한 만성적자와 코로나로 가중된 재정위기를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구조조정”이라며 구조조정 철회,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 보전, 청년 신규채용 등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14일 첫차(오전 5시30분)운행부터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파업은 진행되지 않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