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캠프 '배신' 언급에 유승민 "저열한 글"…최재형 공식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22:57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뉴스1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뉴스1

국민의힘 최재형 경선 예비후보. 뉴스1

국민의힘 최재형 경선 예비후보.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이 자신을 향해 '배신행위'라고 표현한 데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최 전 원장은 즉각 사과했다.

13일 유 전 의원은 SNS에 글을 올리고 "저열한 글이 최 후보 뜻이냐"며 "최소한 품격을 갖춘 분으로 생각했는데 사람 보는 눈이 잘못됐다면 바로 잡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최재형 캠프 이규양 언론특보는 논평에서 "유승민 후보가 (탄핵 국면에서) 정권을 빼앗기는 데 앞장선 배신행위였다면, 홍준표 후보의 행보는 정권 교체에 대한 배신행위"고 적었다. 이 글의 주요 내용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기된 '박지원 배후설'을 홍준표 의원이 외면한다며 비판하는 내용이다. 이 글에 유 전 의원이 함께 거론됐다.

유 전 의원은 '원조 친박'으로 분류됐으나 과거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로 있을 때 소신 발언을 이어가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배신의 정치인'이란 비판을 받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국정농단 사태 때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다.

최 전 원장은 이후 SNS에 글을 올려 "논평에 홍준표·유승민 후보에 대한 매우 부적절한 표현이 사용됐다. 이 논평은 제 뜻과 다르다"며 "두 후보는 물론 품격있는 정치를 기대하고 있는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해당 건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재형 캠프도 취재진 공지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음험한 정치 공작에 원팀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뜻을 강조한 나머지 두 후보에 대해 일부 과격한 표현이 사용됐다"며 "이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표현을 정정한다"는 뜻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