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1인당 90만원' 먹는 코로나 치료제…"국가가 전액 부담"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17:22

업데이트 2021.09.13 17:28

알약 형태로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가격이 1인당 90만원 이상일 것이란 추정이 나온 가운데 정부가 치료제 도입 시 비용은 전액 국가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백브리핑에서 먹는 치료제가 도입되면 본인 부담금이 얼마일지 묻는 질의에 “코로나 치료는 전액 국가가 지원하는 중”이라며 “자부담이 없는 체계로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 반장은 “현재 우리나라 코로나19 치료 과정은 건강보험과 예산을 통해서 전체 다 국가가 부담하고 있다”며 “국민 비용 부담은 없는 상황으로, 치료제가 도입된다고 해도 원칙이 동일하게 적용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있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국가가 치료비용 전액을 부담한다. 그간 렘데시비르 투약 비용도 전액 국가가 감당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글로벌 제약사와 경구용 치료제 선구매 협상을 진행 중이다. MSD(머크), 화이자, 로슈가 개발 단계에서 앞서고 있다. MSD의 경구용 치료제 몰루피라비르는 임상시험 중으로 이르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해 연말께 미국에서부터 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올해 추경 예산에 1만8000명분(168억원), 내년 예산안에 2만명분(194억원)에 대한 구매비용을 반영한 상태다. 362억원으로 3만8000명분을 구매하는 것이라 경구용 치료제의 가격이 1인당 95만2600원가량으로 예상된다.

몰루피라바르. AFP=연합뉴스

몰루피라바르. AFP=연합뉴스

다만 배경택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지난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정부가 도입하려는 경구용(먹는 방식) 치료제 가격에 대해 “아직 계약을 체결하려는 단계로, 개별 계약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처럼 효과적이면서 간편한 치료제가 나오면 코로나19에 걸려도 생활치료센터나 감염병 전담병원에 입소·입원하지 않고 집에서 치료가 가능해질 거란 기대가 나온다.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줄여 일상 회복을 앞당길 것이란 전망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