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618명…8일째 2000명 아래

2021-10-16 09:32:48

[속보]추미애에도 밀린 정세균, 민주 대선 경선 후보직 사퇴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15:58

업데이트 2021.09.13 16:29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고,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족한 저를 오랫동안 성원해주신 많은 분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함께 뛰던 동료들께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께 감사를 보낸다. 두고두고 갚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1~12일 대구·경북 순회 경선을 포함한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가 나오자 이 같은 결단을 내렸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3위 경쟁'을 벌이던 정 전 총리는 전날 발표된 민주당 대선 경선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4.03%를 얻어 이재명 경기도지사(51.09%), 이낙연 전 대표(31.45%), 추 전 장관(11.67%)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