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황희석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김웅 등 7명 고소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15:22

업데이트 2021.09.13 15:28

'고발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오른쪽)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위해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발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오른쪽)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위해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 당사자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웅 국민의힘 의원 등 7명을 고소했다.

최 대표 등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윤 전 총장과 그의 아내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 손 검사의 지시를 받아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성명불상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주요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선거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다.

최 대표 등은 윤 전 총장이 손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수집을 하도록 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국민의힘에 전달해 직권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와 한 검사장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의 범죄행위를 승인하며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봤다.

최 대표는 "국민의힘 측이 정 의원에게서 초안을 받아 고발장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수신처가 중앙지검에서 대검으로 변경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실제 제출된 고발장과 대검을 접수처로 한 '사주 의혹' 고발장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황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은 검찰이 총선에 개입하려 한 정치 공작"이라며 "이 문제가 심각한 만큼 선거 범죄로 다뤄달라는 것이 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배경"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