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장 경고 받은 회장을 고문 추대, 쇄신 외면한 ABC협회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이성준

이성준

부실 공사(公査)로 기관장 경고를 받았던 한국ABC협회 이성준(사진) 전 회장이 ABC협회 상임고문으로 추대됐다.

국내 유일 신문 부수 인증 기관인 한국ABC협회는 1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임종건 전 서울경제신문 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주홍 전 상암커뮤니케이션즈 사장을 부회장으로 선출했다. 신임 회장·부회장의 임기는 11일부터 3년이다.

이 전 회장의 상임고문 추대는 기타 안건으로 상정돼 표결 없이 통과됐다. 고문 추대 이유는 “ABC협회에 대한 고소·고발 사건이 여러 건 진행 중으로, 자연인으로선 대응하기 힘들다. 계류 중인 사건 처리를 위해 직책과 직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신현길 ABC협회 사무국장이 밝힌 협회에 대한 고소·고발은 모두 3건으로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사기·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국가수사본부에 고발 ▶박용학 전 ABC협회 사무국장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국수본에 고소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불공정거래행위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등이다.

이날 총회는 방역 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을 49명으로 제한했고, 참석 대상 1177개 회원사 중 590여 곳이 위임장을 보내 총회 의장인 이 전 회장에게 표결권을 위임했다.

이 전 회장은 지난 3월 ABC협회의 감독기관인 문체부로부터 “부수 공사 제도의 신뢰성 상실 등 회장으로서의 부적절한 협회 운영”을 이유로 기관장 경고를 받았다. 당시 문체부는 내부 진정서 접수 뒤 ABC협회 사무 검사를 진행했고, 조사 결과 특정 신문의 부수 부풀리기 정황을 확인했다.

이에 문체부는 협회 측에 ‘후임 회장 선출 절차 조속 진행’ 등 개선 조치 17건을 제시했지만, 권고 시한인 6월 말까지 이행되지 않자 결국 지난 7월 ABC 인증 부수의 정책적 활용 배제 결정을 내렸다. 인쇄 매체 정부광고 집행, 소외계층 구독료 지원 등의 기준이 돼온 ABC 부수를 더는 활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ABC협회에 지원했던 공적자금 잔액 45억원도 회수하기로 했다. 사실상 ‘퇴출’ 선고인 셈이다.

이날 총회에서 ABC협회 이사인 곽혁 한국광고주협회 상무가 “책임을 져야 할 회장을 상임고문으로 추대하는 건 합당하지 않다”고 했지만, 의결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임기 종료된 이만우 전 부회장에 대해서만 협회 운영 자금을 회장 결재 없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책임을 물어 해임 의결했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ABC협회는 위기의식이나 문제의식이 없는 것 같다”며 “기존 집행부가 전원 사퇴해도 모자를 판에 책임이 가장 큰 이성준 회장이 고문으로 추대된 건 자정 노력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문체부 미디어정책과 이선영 과장은 총회 후 “ABC협회가 문체부 등록기관이나 산하기관이 아니어서 민법상 관리·감독권만 갖고 있다. 고문 추대 등 협회 인사는 관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언론재단은 정책적 활용에서 배제된 ABC 부수를 대신할 지표 개발을 하고 있다. 언론계 의견 수렴 과정을 11월까지 마무리하고 내년 1월부터 새 지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언론재단 측 관계자는 “그동안 제기돼 온 온라인 지수 활용을 포함,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기존 조사보다 열독율도 중요하게 반영할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