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됐다"던 김용호, 2주만에 복귀선언…"취재중, 기대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12 11:07

업데이트 2021.09.12 11:16

김용호씨. [유튜브 캡처]

김용호씨. [유튜브 캡처]

활동 중단을 선언했던 연예부 기자 출신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자 김용호씨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희는 더 강해질 것"이라며 "지금 제가 취재하고 있는 이슈를 기대해도 좋다"고 사실상 복귀 의사를 밝혔다.

지난 7일 명예훼손 등 혐의로 수사 대상이 됐지만, 소환에 불응해 경찰에 체포됐던 김씨는 체포시한(48시간) 만료 직전 풀려난 상태다. 검찰은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경찰이 신청한 김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김씨는 또 "인생 가장 길었던 48시간이었다"며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짧은 글 남긴다. 나는 괜찮다"라고도 했다.

[김씨 페이스북 캡처]

[김씨 페이스북 캡처]

그는 지난달 27일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에서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세연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동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씨는 그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배우 한예슬, 방송인 박수홍 등 유명인에 대한 폭로를 이어왔다. 구독자는 약 66만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