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윤석열 지지자들이 위협…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21:40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9.10 [JTBC 제공. 연합뉴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9.10 [JTBC 제공.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의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윤 전 총장 지지자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당하고 있어서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조성은 씨는 11일 오후 채널A와 인터뷰에서 “나는 제보자가 아닌 공익신고자다. 다음 주 월요일에는 국민권익위원회에도 공익신고자 신청을 할 계획”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조씨는 검찰 신고에 대해 “친한 기자들에게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감찰부장을 직접 찾아간 이유에 대해선 “김오수 검찰총장은 조국 전 장관 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 안 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와 관련해서는 “(공수처에서)몇 번 연락을 달라고 했는데 대검 절차 마칠 때까지 기다렸다”며 “하지만 윤 전 총장 기자회견을 보고 다음 날 공수처에도 자료를 넘겨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애초부터 공익신고자 절차를 다 준비해놨으니까 오자마자 해줄 수 있으니 빨리 좀 협조해달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조씨는 “공수처는 대검에서 어떤 자료 뽑아 가면 우리도 하고, 이 자료 안 하면 우리도 안 한다. 똑같이 한발 한발 가려고 그런다”고 말했다.

조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났고, 이에 대해 국민의힘이 ‘박지원 게이트’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정 되면 밥이나 먹자 그런 거였다. 이번 의혹에 대해서는 대화를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박 원장이 국민의당 대표일 때 조 씨는 최고위원이었는데 그때 인연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앞서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이 사건의 본질은, 2020년 4월 3일부터 4월 8일 사이에 이미 종료된 범죄 사건이라는 것”이라며 “이후의 그 어떤 부분도 위 종료된 사건에 개입될 여지가 없다. 저 시기 이후 한참 지난 2021년의 기간에서 특정인과 식사를 했는지 아닌지는 애초부터 이 범죄사건과 연관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지원 원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오래 하셔서 윤 전 총장하고도 친분이 있는 거로 안다. 그래서 (고발사주 의혹 관련) 어떤 상의를 할 대상으로 (박 원장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씨는 2014년 26세에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 같은 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합류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2016년에는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겨 청년·여성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청년정당 창당을 준비하다 2020년 2월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현재는 올마이티미디어 대표로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