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파죽의 3연승…대구·경북도 51.12% 과반득표 압승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18:08

업데이트 2021.09.11 19:13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대구·경북 경선에서 51.12% 득표율을 얻으며 1위를 차지했다. 대전·충남, 세종·충북에 이어 경선 3연승이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대구에서 열린 ‘민주당 대구·경북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투표를 집계한 결과, 유효투표수 1만1735표 중 5999표(51.12%)를 얻어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7.98%를 얻어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14.84%, 정세균 전 국무총리 3.60%, 김두관 의원 1.29%, 박용진 의원 1.17%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대구·경북 선거인 수는 1만6170명으로 투표자 수는 1만1735명, 투표율은 72.57%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