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에 빠진 이유? 코코, 학폭 인정 "철없는 행동 죄송"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17:23

업데이트 2021.09.11 23:17

[사진 올레디 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올레디 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댄스 듀오 올레디의코코(본명 양사랑)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모두 인정하고 사과했다.

코코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코코는 “오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며 이렇게 글을 올린다. 이제야 글을 올리게 된 이유는 변명처럼 들릴 수 있으나 글을 올리는 데 많은 용기가 필요했고, 저를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코코는 “이 글조차도 위로가 되기에는 부족할 수 있지만 글에 담긴 진심만은 닿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선 과거 저의 과오로 인해 상처 받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는 학창 시절 후배들과 친구들에게 철없는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를 주었다. 반성하며 그때 저의 잘못된 행동을 떠올리고 되돌아 볼 때마다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며 “이렇게 사과한다고 나서는 것조차 쉽게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코코는 과거 학폭 피해자였던 이들의 연락처를 수소문해 직접 사과를 하려고 했음을 알렸다. 그는 “그러나 연락을 거부하시는 분도 있으시고 또 연락이 닿지 않는 분도 있었다. 그래서 충분하지 않을 수 있겠으나 이렇게 글로라도 제 잘못에 대해 사죄드린다. 그리고 기회를 주신다면 그분들께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코코는 “깊게 베인 상처가 더 벌어지기 전 충분히 반성하고 사죄드린 후 진실한 용서를 구하고 있다”며 “가늠할 수 없는 상처를 받으셨기에 제가 그 입장을 감히 헤아리는 것조차 가당치 않고 또 저를 용서하시기도 쉽지 않으시겠지만 더욱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코코는 “앞으로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고 노력하며 살겠다”며 “지금껏 제게 과분한 관심을 가지고 기다려주신 다른 모든 분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사진 올레디 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올레디 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올레디는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스 크루 훅의 아이키와코코가 함께 만든 댄스 듀오다. 앞서 이들은 지난 2019년 미국 NBC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 시즌3’에 출연해 베스트4위에 진출하며 유명해졌고, 지난해 9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