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9·11 20주년에 “美와 함께 테러 척결 적극 동참”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14:34

업데이트 2021.09.11 14:44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9·11 테러참사 20주년을 맞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대한민국은 앞으로도 미국의 굳건한 동맹으로서 국제사회의 테러 척결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어떤 목적도 무고한 시민들의 목숨보다 값지지 않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우리는 어떠한 폭력도 평화와 포용을 넘어설 수 없음을 알고 있다. 이러한 비극은 두 번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년이 지났지만, 그날의 충격과 기억은 수많은 이들의 가슴속에 지워지지 않는 깊은 상처로 남아있다”며 “9·11 테러참사 20주년을 맞아, 바이든 대통령님과 미국 국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2001년 9월 11일 이슬람 원리주의 무장조직 알 카에다가 여객기 3대를 납치해 뉴욕의 쌍둥이 고층 빌딩 세계무역센터(WTC)와 워싱턴DC 인근 펜타곤(국방부) 등 충돌시켰고 이로인해 수천명이 사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