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박지원-조성은 공모 수사하라, 국가 권력 총동원된 음모"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12:21

업데이트 2021.09.11 13:04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뉴스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에 대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공보실장은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을 일으킨 조씨가 만나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실현할 야권의 가장 강력한 후보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 국정원과 법무부, 검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국가 권력이 총동원된 듯한 사건 전개는 정권 차원의 총체적 음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심하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슨 역할을 했는지 국민 앞에 정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와 선거사범 수사권을 가진 검찰은 박 원장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이 침묵한다면 이번 정치공작에 대한 국민의 의심은 더 짙어질 것이고 대통령 책임론도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보기관 수장이 수상한 시기에 조씨와 만남을 가진 만큼 불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튈 수도 있다”라며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라”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의 또다른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공수처는 박지원 국정원장을 즉시 입건하고 정치공작 의혹에 대해서도 신속히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조성은 “만난 건 맞지만, 아무런 말 하지 않아”

한편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씨는 전날 TV조선이 ‘조씨가 지난 8월 11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났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만난 건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그는 “박 원장(조씨는 ‘대표님’이라고 호칭함)이 국민의당 대표일 때 내가 최고위원으로 있으면서 가깝게 지냈고 한번 보자고 해서 만난 게 전부”라며 “박 원장이 윤 전 총장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았기 때문에 이번 의혹에 관해선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우리 엄마와도 상의한 적이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