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6명의 목숨 앗아갔다...119 하루 80번 출동케한 사고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08:00

업데이트 2021.09.11 08:19

지난 5일 오전 9시쯤 경기 파주시 문산읍의 한 야산에서 가족들과 함께 벌초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벌에 쏘였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남성은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지난 4일에는 전남 여수시 산에서 벌초하던 70대 남성이 벌에 쏘여 사망했다. 지난달 22일에는 충북 영동군 산에서 버섯을 채취하던 60대가 벌에 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땅속에 집을 지은 장수말벌. 국립수목원

땅속에 집을 지은 장수말벌. 국립수목원

벌초와 버섯 채취객 등이 산에서 벌에 쏘여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벌초와 성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추석 연휴를 앞둔 데다 가을 산행 철에 접어들고, 버섯 채취가 본격화하면서 벌 쏘임 사고에 비상이 걸렸다.

소방청, 벌 쏘임 사고 ‘경보’로 격상

소방청은 벌 쏘임 사고 급증에 따라 지난 7일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했다. 7월 30일 ‘주의보’ 발령에 이어 단계를 상향한 것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벌 쏘임 사고로 전국에서 하루 평균 80건씩 119가 구급 출동했다. 지난달 하루 평균 40건보다 100% 급증했다.

꿀벌 사냥하는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꿀벌 사냥하는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지난 5년간 44명이 벌 쏘임으로 숨졌다. 올해도 지난 6일까지 6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 사고 발생은 9월이 18명(40.9%)으로 가장 많았다. 벌초 또는 여가활동 중 벌에 쏘여 숨진 사람은 22명으로 50%를 차지했다. 배덕곤 소방청 119구조구급국장은 “이번 경보 발령과 함께 전국 소방관서에서도 벌 쏘임 사고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며 “벌초 등 야외활동 시 벌 쏘임 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년간 벌 쏘임 사고로 44명 숨져  

행정안전부도 최근 벌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 사항을 전파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벌 중에서도 한 마리가 여러 번 침을 쏠 수 있는 말벌이 매우 위험하다. 산행이나 벌초·성묘 등 야외활동 때 땅속이나 나뭇가지 사이로 말벌이 자주 들락거리면 가까운 곳에 벌집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제거한 등검은말벌집. 국립수목원

제거한 등검은말벌집. 국립수목원

특히 벌초 시에는 묘지 주변으로 벌집이 있는지 5~10분 정도 주변을 조심히 돌면서 확인하고 작업해야 한다. 벌집을 발견하면 섣불리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나 전문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몇 차례 쏘이더라도 20m 정도 대피해야  

말벌을 발견하면 벌을 자극하는 큰 움직임은 삼가고 고개를 숙인 후 그 자리를 천천히 벗어나야 한다. 실수로 벌집 등을 건드려 벌이 달려들면 몇 차례 쏘이더라도 무조건 그 자리를 벗어나 20m 정도 떨어진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이때, 놀라서 땅에 엎드리고 웅크리면 더욱 많이 공격받기 쉬우니 머리 부분을 보호하며 신속히 그 자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종류별 벌 크기. 국립공원공단

종류별 벌 크기. 국립공원공단

말벌은 곰과 같은 천적을 떠올리는 짙고 어두운색에 공격성을 나타낸다. 이에 따라 야외활동 시 흰색·노란색 등 밝은 계열의 색상과 팔과 다리 등 피부를 가리는 옷, 챙 넓은 모자를 착용하는 게 좋다. 향이 강한 향수, 샴푸, 화장품 향기는 꽃에서 나는 향과 비슷한 경우가 많아 벌을 유인하기 쉬워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알코올 발효성 음료나 탄산음료도 벌을 유인할 수 있어 야외에서는 가급적 물을 마시는 게 좋다.

벌 쏘임 예방 및 대처요령. 국립수목원

벌 쏘임 예방 및 대처요령. 국립수목원

땅에 엎드리고 웅크리면 벌의 공격 받기 쉬워  

말벌에 쏘였을 때는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고 얼음 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해야 한다. 과민반응이 있으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고광완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무더위가 지나고 벌의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벌 쏘임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다”며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거나 성묘 등으로 산에 갈 때 주변을 잘 살펴 말벌에 쏘이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벌 쏘임 예방 및 대처요령. 국립수목원

벌 쏘임 예방 및 대처요령. 국립수목원

한편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산림 말벌과 가을 곤충 특별전’을 진행 중이다. 국립수목원 난대온실 1층에서 26일까지 연다. 국립수목원은 전시회를 통하여 말벌을 이해하고 벌 쏘임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가을에 주위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곤충을 직접 보고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