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 꿈도 착륙하길… 모교에 6억원 전달한 SSG 추신수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7:51

모교인 부산고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한 SSG 랜더스 추신수(가운데). [사진 SSG 랜더스]

모교인 부산고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한 SSG 랜더스 추신수(가운데). [사진 SSG 랜더스]

SSG 랜더스의 추신수(39)가 입단 당시 약속했던 기부활동을 시작했다.

SSG 구단은 10일 '드램랜딩 프로젝트'를 통해 야구 꿈나무들과 소외계층 아동들의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한 첫 번째 기부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SSG는 "추신수가 구단과 2021시즌 연봉계약 당시 총 27억원의 연봉 중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추신수의 적극적인 의지를 담아 어린이들이 자신의 꿈에 무사히 착륙하기를 응원하는 바람에서 '드림랜딩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총 3차례에 걸쳐 진행되는 '드림랜딩 프로젝트'는 어린이들의 꿈을 장기적으로 응원하기 위해 1회성 물품 지원이 아닌 훈련 및 학습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춰 기획됐다.

수영초등학교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한 SSG 랜더스 추신수. [사진 SSG 랜더스]

수영초등학교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한 SSG 랜더스 추신수. [사진 SSG 랜더스]

해당 프로젝트는 추신수의 모교 야구장학금 전달을 시작으로, 인천지역 유소년 야구 선수들의 훈련 인프라 확충을 지원하는 꿈의 구장 프로젝트, 그리고 인천 소외계층 아동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후원하는 꿈의 공부방 프로젝트 순서로 실시된다.

추신수는 자신의 모교인 수영초, 부산중, 부산고에 각각 1억원, 2억원, 3억원씩 총 6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해당학교 야구부 선수들의 장학금과 훈련시설 개선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다.

모교에 방문한 추신수는 야구부에 기부금을 전달하는 한편 야구부 후배들과 기념사진 촬영 및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추후 추신수는 SSG의 연고지역인 인천에서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인천지역 소재 학교 야구부 15개, 보육원과 소규모 공동생활가정인 그룹홈에도 환경개선을 위한 다양한 기부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추신수는 "미국에 있을 때부터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에게 성공적인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보다 좋은 환경과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다만 먼 타국에 있다 보니 이를 실천하기가 어려웠는데, 올해 KBO리그에 오게 되면서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모교가 든든한 버팀목 역할이 돼주었던 것처럼 나 또한 모교 후배들의 성장에 발판을 마련해주고 싶었다. 또한 팀의 연고지역인 인천의 어린이들이 마음껏 운동하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