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 화학물질 안전관리 특성화대학원에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7:16

서울시립대학교가 최근 환경부에서 발주한 화학물질 안전관리 전문인력 양성 사업에서 유해성 시험분야의 특성화 대학원에 선정됐다. 정부로부터 약 13억 원을 지원받아 올해부터 2026년까지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화학물질 안전관리’로 특화한 융합형 화학물질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립대학교 화학물질 안전관리 특성화대학원은 환경공학부와 신설 첨단학과인 융합응용화학과, 인공지능학과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1) 화학물질 분야 글로벌 융합 트렌드를 반영한 첨단융합 교육체계 구축 2) 환경독성, 응용화학,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단계별 교과목 운영을 통한 다학제적 융합역량을 가진 화학물질 관리 전문 인력 양성 3) 산업현장 연계형 비정규과목을 통한 실무 능력 배양 및 산학협력·고용연계 강화를 목표로 우리나라 화학물질 안전관리 역량을 세계적 수준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최진희 환경공학부 교수는 “최근 국내외적으로 화학물질 규제가 강화되면서 화학 3법 이행을 위한 정부와 기업의 화학물질규제 전문가와 국제 화학규제 대응 전문가 양성이 시급하다. 화학물질 안전관리 특성화대학원은 화학물질 안전관리 문제에 첨단 데이터교육을 접목하는 융합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다학제적 융합역량을 가진 화학물질 전문가를 육성하고자 한다.”며 “산업현장 연계형 융합인재를 양성하여 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핵심 인력양성으로 국내 화학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최진희 교수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클라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과학자 (Highly Cuted Researcher)’에 선정, 환경독성·위해성 분야에 130여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해 총 9,000 여회에 달하는 인용 횟수를 기록했다. IT, BT, NT의 융합을 통한 그의 환경독성 연구는 화학물질의 국제환경규제 선제적 대응에 활용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서울시립대학교에 설립된 ‘화학물질빅데이터연구센터’에서 화학물질 분야의 난제를 데이터과학적 방식으로 접근하여 해결하려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