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의 반란… 페르난데스-라두카누 테니스 US오픈 결승행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3:37

업데이트 2021.09.10 14:39

US 오픈 결승에 진출한 뒤 환하게 웃는 라두카누. [AP=연합뉴스]

US 오픈 결승에 진출한 뒤 환하게 웃는 라두카누. [AP=연합뉴스]

테니스 US 오픈에서 10대의 반란이 이어졌다. 2002년생 동갑내기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와 엠마 라두카누(영국)가 나란히 결승에 올랐다.

세계랭킹 73위 페르난데스는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랭킹 2위 아리나 사바렌카(23·벨라루스)를 세트스코어 2-1로 물리쳤다.

페르난데스의 결승 상대는 자신보다 2개월 늦게 태어난 랭킹 150위 라두카누다. 라두카누는 마리아 사카리(18위·그리스)를 세트 스코어 2-0으로 물리쳤다.

준결승에 승리한 뒤 미소짓는 페르난데스. [USA투데이=연합뉴스]

준결승에 승리한 뒤 미소짓는 페르난데스. [USA투데이=연합뉴스]

10대 선수가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 오른 것은 2019년 우승자 비앙카 안드레스쿠(21·캐나다) 이후 2년 만이다. 10대 선수끼리의 대결은 지난 1999년 당시 17세였던 세레나 윌리엄스(미국)와 18세였던 마르티나 힝기스(스위스) 이후 처음이다. 두 선수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르난데스는 세계 3위 오사카 나오미(일본), 안젤리크 케르버(17위·독일), 5위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를 연파하며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라두카누는 예선을 거쳐 10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뛰어난 경기력을 보였다.

둘은 다문화 가정에서 태어났다는 공통점이 있다. 에콰도르의 아버지와 필리핀 계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페르난데스는 몬트리올에서 태어났으며,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거주하고 있다. 라두카누의 아버지는 루마니아인, 어머니는 중국인이다. 토론토에서 태어사어나 2살 때 영국으로 이민했다.

사상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놓고 다투는 둘의 결승은 12일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