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이 탐한 로봇 3총사…로봇개·휴머노이드·바퀴로봇 전격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3:06

현대차그룹이 로봇을 이용한 위험 물질 점검과 물류 자동화 사업을 가속화한다. 지난 6월 인수한 로봇 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기술을 활용해서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10일 로봇개, 휴머노이드, 창고 자동화를 위한 바퀴 로봇 등을 공개했다.

로버트 플레이터 보스턴다이내믹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온라인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현대차그룹이 추구하는 모빌리티의 미래 는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목표와 완벽하게 일치한다”며 “현대차의 제조ㆍ공급 분야의 전문성은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사업 확장과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세 가지 로봇 플랫폼 ‘스팟’ ‘스트레치’ ‘아틀라스’를 공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기술 측면에서 향후 제품 로드맵을 수립하고, 어떤 새로운 역량과 기능이 미래 로봇 플랫폼에서 가장 큰 가치를 창출할 것인지 함께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개 스팟. [사진 보스턴다이내믹스]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개 스팟. [사진 보스턴다이내믹스]

스팟은 로봇 개다. 자동차 등 생산시설에 대한 점검과 경계 보안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2020년 여름 출시돼 보스턴다이내믹스 최초의 상용 로봇이 됐다. 스스로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할 수 있고 이동성이 뛰어나 화학 공장ㆍ원자력 시설 등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위험 구역을 점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애론 사운더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수백 대의 스팟이 전 세계 작업 현장에 투입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스팟의 움직임과 데이터 처리 능력은 경쟁 모델보다 더 정교하다”라고 말했다.

사람 대신 최대 23㎏의 짐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스트레치. [사진 보스턴다이내믹스]

사람 대신 최대 23㎏의 짐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스트레치. [사진 보스턴다이내믹스]

스트레치는 창고 자동화를 위해 설계된 로봇이다. 사운더스 CTO는 “매년 5000억개의 상자가 사람 손으로 이동하는데, 트럭에서 짐을 내리는 작업은 창고 업무 중 가장 부상이 빈번히 발생하는 작업”이라며 “스트레치가 트럭 화물 하차를 완전히 익히면 팔레트 구성, 주문 맞춤 화물 분류와 같은 창고 작업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내년 하반기 스트레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플레이터 CEO는 “최신 로봇인 스트레치는 창고 자동화를 위해 특별히 제작됐으며 첫 번째 작업은 트럭과 컨테이너에서 상자를 내리는 것”이라며 “매년 5000억 개 이상의 상자가 사람들에 의해 수동으로 이동되고 있으며 끊임없는 반복과 과중한 부하로 인해 창고 업무 중 가장 부상이 빈번히 발생하는 작업으로 스트레치가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발로 걷는 로봇 아틀라스도 모습을 드러냈다. 28개의 유압관절을 갖춘 높이 1.5m, 무게 89㎏의 사람의 형체를 닮은 제품이다. 실시간 주변 상황 인식과 해석이 가능해 이를 기초로 스스로 동작을 조정한다. 걷기는 물론 뛰기와 점프도 하며, 복잡한 체조 동작도 가능하다. 사운더스 CTO는 “아틀라스는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휴머노이드 로봇”이라며 “이를 연구 플랫폼으로 휴머노이드의 하드웨어, 스프트웨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상용화 계획은 당장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플레이터 CEO는 최근 테슬라가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새로운 기업들이 로봇 시장에 진입하는 이유는 이 시장이 상당히 큰 잠재적 가치를 갖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수십년 동안 균형을 잘 잡고 정교하게 조작하며, 높은 이동성을 가진 로봇을 개발해 왔다”며 “이런 경험과 현대차의 든든한 지원이 더해져 앞으로 성장이 더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달 ‘테슬라 AI 데이’에서 자체 개발한 ‘테슬라 봇’을 공개했다.

이날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소개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로봇의 보행 기술은 곧 자율주행 기술인 데다 제조나 물류 현장을 효율화하는 데도 필요하다”며 “앞으로 인명 구조ㆍ안내 서비스에 필요한 휴머노이드 로봇 사업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선 회장은 2019년 임직원들과의 대화에서 “미래사업의 50%는 자동차, 30%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20%는 로보틱스가 맡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