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향해 "깡패·괴물"…野, 의원실 압색에 "野 탄압"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1:49

업데이트 2021.09.10 15:11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조폭 두목”, “정치 깡패”, “괴물”로 지칭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기국회 기간 의원실 압수수색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공수처 나서자 윤석열을 "괴물"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국회 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국회 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압박 수위 높여…“김웅, 진실의 입 열라”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윤석열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기자회견(8일)에서 “제가 그렇게 무섭나.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말한 윤 전 총장을 돌아가며 비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강병원 민주당 최고위원은 “사죄는 없었고 ‘내가 무섭냐’고 국민을 겁박하는 괴물만 있었다”며  “윤 전 총장은 국민을 취조실 피의자로 알고 강압적 태도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국민들이 조폭 두목 혹은 정치 깡패의 모습을 보았다”며 “공익 제보자조차 인정하지 않은 무법자적이면서도 호전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서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특히 제보자를 공격하는 모습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공익 신고자는 그 누구도 인적 사항을 공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전날 국민의힘이 고발 사주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해 당 공명선거추진단을 구성한 것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게 무슨 가짜뉴스 사태인가. 공명선거추진단이라는 이름부터 안일한 인식이 드러났다”며 “국민 앞에 하루 빨리 진상을 낱낱이 조사해서 보고하고, 관련자 전원을 출당시키는 것만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공수처 압수수색에 대해서도 적절하다는 입장이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이 기자회견을 했지만, 의혹만 커졌다. 본인의 법적 책임을 면하기 위한 빠져나가기식 회견에 불과했다”며 “이제 압수수색도 들어간 만큼 공인으로서 김 의원이 진실의 입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거세게 반발…“명백한 야당 탄압”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반면 국민의힘은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야당 탄압”으로 규정하고 거세게 반발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정기국회 중에 의원실을 이렇게 압수수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명백한 야당 탄압이다.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고발장이 접수되자마자 하루 만에 영장 집행을 한 공수처 사례가 지금까지 있었느냐”며 “이러니 정권을 비호하는 공수처라고 비판받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유의동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 10여 명은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김 의원실을 찾아 절차적 문제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울산 선거사건과 똑같이 닮았다. 선거를 앞두고 야권 유력 대선후보를 흠집 내기 위해 터무니없이 마구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어제 친여 단체가 고발했다는데, 바로 다음 날 의원회관 와서 야당 의원 사무실을 뒤진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선 예상보다 이른 압수수색에 당혹스러워하는 본위기도 감지됐다. 압수수색 개시 5분 뒤 개최된 당 원내대책회의에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언급이 아예 없었고, 당의 공식입장 역시 1시간 40분이 지나서야 처음 나왔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예상보다 빨리 압수수색이 들어와서 사실 당황스럽다”고 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의원실엔 이 사건과 무관한, 민감한 자료가 많을 텐데 그런 것까지 가져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