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명 바꾸고 새출발…다음달 무상감자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11:48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국문 CI. [사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국문 CI. [사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바꾸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19일 자로 현대제뉴인에 편입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0일 인천 동구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변경하는 정관변경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이 확정된 이후 16년 만의 일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현대와 두산 브랜드를 동시에 사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조영철 현대제뉴인 사장은 이날 인프라코어의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조 사장은 현대오일뱅크 재무부문장과 현대중공업 최고재무책임자(CFO)를 거쳐 현재 한국조선해양 CFO와 현대제뉴인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다.

주총에서는 주식 시장의 관심을 모았던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 안건도 가결했다. 이에 따라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는 액면가 1000원으로 감액된다. 무상감자에 따른 두산인프라코어 주식 매매 거래 정지 예정기간은 다음 달 8일부터 25일까지이며 신주상장예정일은 다음 달 26일이다.

앞서 두산인프라코어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장기적 배당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5대 1 액면가 감액 방식의 무상감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는 찬성을 권고했지만 소액주주들은 주주 가치 희석이 불가피하다며 반대해왔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향후 현대중공업 그룹의 여러 계열사와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회사가 성장하고 주주가치가 높아질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