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찾은 윤석열 “질질 끌며 냄새 풍기지 말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진 이후 공개 행보를 자제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강원 지역을 찾았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강한 어조로 의혹을 부인한 윤 전 총장이 공개 행보를 재개하며 정면돌파에 나선 모양새다.

이날 오후 춘천시에 있는 국민의힘 강원도당을 찾은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재차 정치공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인터넷 매체에서 먼저 보도를 하고, 친여 메이저 언론에서 자료를 공유하고, 이걸 갖고 여권 정치인들이 막 떠든 뒤 검찰이 또 나선다”며 “과거부터 선거 때마다 등장한 정치공작과 프로세스가 똑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질질 끌면서 냄새나 계속 풍기지 말고 빨리 확인해서 결론을 내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강원도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으로 향하면서 만난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윤 전 총장의 강원도 방문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본격화한 이후 진행된 두 번째 지역 행보다. 강원 지역은 윤 전 총장 모친 의 고향이기도 하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강원도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으로 향하면서 만난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윤 전 총장의 강원도 방문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본격화한 이후 진행된 두 번째 지역 행보다. 강원 지역은 윤 전 총장 모친 의 고향이기도 하다. [뉴시스]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알린 제보자의 신뢰 문제를 거듭 제기한 윤 전 총장은 “제보자로 지목된 A씨가 명예훼손 소송을 준비 중”이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건 본인의 자유다. 다만 얼마나 합당한지의 문제”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하하. 강원도에 와서 여의도 이야기만 하십니까”라며 멋쩍게 웃기도 했다.

여당은 윤 전 총장의 회견 태도와 정치공작론을 겨냥하며 공세를 폈다. 김진욱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의 나라에서는 비판하면 ‘증거를 대라’는 윽박과 마주하는 공포정치의 시대로 돌아갈 것 같다”고 비판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정치공작 프레임을 자꾸 걸고 나오는 이유는 팩트에 자신이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당 공명선거추진단을 구성하고 단장에 김재원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우선 고발 사주 의혹 진상 규명과 당 차원의 대응 업무에 주력할 거라고 한다. 김 최고위원은 “(의혹 연루 인물인) 김웅 의원부터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