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돈줄 끊는 미 재무부, 작년 북 자산 370억 동결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00:02

업데이트 2021.09.10 00:55

지면보기

종합 05면

미국 재무부가 지난해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라 있는 북한의 자산 3169만 달러(약 369억8000만원)를 동결한 것으로 밝혀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과 미국의소리(VOA)는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발표한 ‘2020 테러리스트 자산 연례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OFAC는 보고서에서 미국이 동결한 북한 자산 소유자의 이름과 액수, 동결 날짜 등 구체적인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동결된 북한 자산에는 미국 은행에 예치된 북한 자금이나 미국 금융권과 연계된 해외 은행의 대북제재 위반 자산이 포함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대북제재 위반을 이유로 미국 정부가 압류한 외국인의 자산도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OFAC는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뿐 아니라 북한을 대신해 활동하는 개인과 기관의 자산도 집계에 포함됐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VOA는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 검찰에 기소된 싱가포르 사업가 궈기셍이 소유했던 2734t급 유조선 커리저스호를 예로 들었다. 해당 선박이 지난 7월 미국 국고로 귀속됐지만 검찰 압류조치 중이던 지난해에는 동결 자산에 포함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VOA는 또 북한에 17개월 동안 억류됐다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지난해 5월 미국 은행 3곳에 예치된 북한 자금 관련 소송을 제기했던 사례도 언급했다. 당시 웜비어의 부모가 공개했던 미 재무부의 동결 자금 2379만 달러(약 278억원)도 이번에 포함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