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북한에 줄 지원금 수십억 몰수…그 뒤엔 바흐 위원장의 분노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00:02

업데이트 2021.09.10 00:54

지면보기

종합 04면

바흐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북한에 대한 자격 정지 처분으로 북한은 IOC 지원금도 받을 수 없게 됐다. IOC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9일 “IOC의 북한 지원금이 수백만 달러(수십억원)는 될 것”이라며 “평양 입장에선 베이징 올림픽 참가 여부보다는 지원금을 못 받는 것이 더 아픈 부분”이라고 말했다. AP·로이터통신은 “IOC가 북한에 수백만 달러를 몰수(forfeit)한 셈”이라고 표현했다.

IOC의 대북 강경책에는 ‘괘씸죄’가 깔렸다. 당초 한국 정부는 2032년 여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를 추진했다. 한국 정부의 의사를 전달받은 IOC가 북측에 수차례 의사를 타진했으나 북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미국의 IOC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스포츠를 통한 평화 증진’은 올림픽 정신의 주요 기둥인 만큼 IOC도 열린 자세로 검토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IOC에 북한이 무시 전략을 쓰면서 화를 자초한 셈이다. 2032년 올림픽 개최지는 호주 브리즈번으로 확정됐다. 여기에 IOC가 코로나19 확산을 무릅쓰고 개최했던 도쿄 올림픽에도 북한이 선수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일방 통보한 것이 결정타였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연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북한올림픽위원회가 도쿄 올림픽에 일방적으로 선수단을 보내지 않았다”며 “내년 말까지 재정적 지원도 받을 수 없고, 그동안의 제재로 인해 보류된 (금전적) 지원을 받을 수 있을지 여부도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그의 대북 실망감을 반영한다.

관련기사

독일 출신으로 동서독 통일을 겪으며 성장한 바흐 위원장은 남북 화합의 파급력을 잘 안다. 그는 남북 화합을 위해 IOC 위원 시절부터 활약했다. 2014년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2000년 시드니 여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공동 입장을 성사시키기 위해 평양을 방문했던 것이 특별히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개최 직후엔 IOC 위원장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평화 전도사였던 바흐 위원장이 북한에 대해 이번엔 경고장을 날린 셈이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에 퇴로는 열어놨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자격이 되는 선수들에 한해 내년 베이징 올림픽에 개인적으로 출전할 수 있는지는 추후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하는 걸 봐서 문을 열어줄 수도 있다고 전한 것이다. 그러나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거나 개회식 때 한반도기가 등장하는 장면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