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 분노 조절 잘 못하는 것 같아…비뚤어진 언론관"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18:08

업데이트 2021.09.09 20:54

국민의힘 대선주자 예비후보 유승민 전 의원이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날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 못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검찰총장의 기자회견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굉장히 분노를 조절을 잘 못 하는 것 같다"며 "'메이저 언론', '마이너 언론'을 얘기하는 것 보고 깜짝 놀랐다. 언론은 독자나 시청자가 몇분이 있든 언론으로 등록되면 다 똑같은 언론이고 사명은 다 똑같은데. 발행부수나 시청자가 많다고 메이저 언론이고, 또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서는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저로서는 도저히 안 믿긴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김웅 의원을 두고는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지만, 검찰이 앞으로 수사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라며 몸통에 대한 조사나 취재를 통해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