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선수 1명 등 관계자 4명 코로나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17:05

KLPGA 로고

KLPGA 로고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선수 1명과 캐디 1명, 관계자 2명이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확진됐다. 감염은 지난달 말 열린 대회 기간 중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캐디는 확진 상태로 경기에 참가했을 가능성

복수의 관계자는 “A 선수의 캐디가 전날 사람이 많은 곳에 갔다가 열이 났는데 아침에 약을 먹고 몸이 좋아져 대회에 나갔다”고 말했다. A 선수의 캐디는 코로나에 감염된 상태로 대회에 참가했을 가능성이 크다. 대회 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난 A 선수도 감염 상태로 경기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A 선수와 이틀 동안 동반한 두 명의 선수와 두 캐디는 음성이었다.

이에 대해 KLPGA는 “방역 관련 정부 지침에 따라 문진을 했고 자가 진단 키트를 구비해 테스트하고 음성인 경우만 대회장에 출입하게 했다”며 “확진 선수 A는 대회장 밖에서 감염됐으며 이를 알고 주최 측에 신고해 다음 대회에 참가하지 않고 자가격리했다”고 주장했다.

한 선수 측 관계자는 “KLPGA의 방역이 효과적이지 않았다. 특히 자가 검사는 의료진도 없고 면봉을 콧속 깊이 넣는 사람이 거의 없어 요식행위에 불과했다”라고 했다.

KLPGA는 이후 한 대회를 이전과 같은 자가 검사 방역으로 치른 이후 다음 경기부터 PCR 검사를 의무화했다. A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열흘째인 지난 3일 선수들에게 ‘PCR 의무검사 및 방역지침 안내’ 메시지를 보냈다. 내용은 ‘방역지침 위반사항 및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선수, 캐디, 동반자(부모 등)는 72시간 이내 검사한 PCR 결과를 제출하라’는 내용이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대회 전 PCR 검사를 하고 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사람만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대회 관련 건물에 출입할 수도 없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대회 전 PCR 검사를 하고 조금이라도 징후가 있는 선수는 매일 검사한다. 세계 랭킹 1위 존 람(스페인)은 지난 6월 열린 메모리얼에서 3라운드까지 6타 차 선두였는데도 PCR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4라운드 경기를 하지 못했다.

그러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해당 선수만 격리시키고 경기는 정상적으로 치렀다.

KLPGA 투어의 한 관계자는 “선수, 캐디, 가족뿐 아니라 차량에 같이 탄 사람 전원 PCR 검사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