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종군위안부·강제연행' 표현 삭제한 일본 교과서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15:48

일본 고등학교 사회 과목 교과서들. 윤설영 특파원

일본 고등학교 사회 과목 교과서들. 윤설영 특파원

일본 정부가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이라는 표현을 교과서에서 삭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중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 등의 표현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적절하지 않다는 공식 견해를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일본군의 강제성을 부정할 수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8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교과서 업체 5곳이 제출한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 표현에 대한 삭제 및 수정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식 견해를 드러내고 5개월 만에 일본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에 반영된 것입니다. ‘종군위안부’라는 단어는 대부분 ‘위안부’로 수정하고 ‘강제연행’은 ‘강제적인 동원’이나 ‘징용’이라는 단어로 수정했습니다. ‘종군위안부’라는 용어는 1993년 일본 정부가 공식 발표한 문서인 ‘고노 담화’에서도 사용됐습니다. 위안부를 강제로 동원했다는 의미로 일본군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하겠다는 뜻을 내포한 단어입니다. 하지만 일본 우익 세력은 이 표현들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고 일본 정부는 이를 받아들인 것입니다.

많은 네티즌은 일본이 과거를 반성해야 한다며 분노했습니다. “그런다고 역사가 바뀌냐? 잘못한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면 되는 거지.” “교과서면 자라나는 애들이 그렇게 교육을 받는 것인데… 반성은커녕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게 되겠구나.” “선조들의 만행을 후손들이 모르쇠로 일관한다고 진실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란 것을 알아야 하는데.” “역사 앞에 부끄럽긴 하나 보네. 자꾸 감추려고 하는 것을 보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되나?”

정부가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민도 문제의식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맨날 유감만 표명할 게 아니라 역사 교육 왜곡하는 건 확실하게 문제 있다고 대응해야 한다.” “우리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지금 이 교과서 표현 수정과 삭제를 시작으로 일본은 점점 역사를 지워버릴까 걱정이네요.” “우리도 역사가 더 왜곡되지 않게 진실을 끊임없이 우리 아이들에게 교육하고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봅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지워질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짓이지! 전 세계의 역사서에 자기들의 만행이 전부 기록돼 있는데 말이야."

ID 'ct45****'

#다음

"후손들이 모르쇠로 일관한다고 진실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란 것을 알아야 하는데."

ID '홍민'

#클리앙

"더 구체적으로 써야 해요. '일본군 성노예'. 위안부라는 단어는 너무 가해자 중심적이에요."

ID 'UOOW'

#네이버

"역사 교육 왜곡하는 건 확실하게 문제 있다고 국제적으로 국가 단위 소송이라도 진행해라…"

ID 'qazx****'

#다음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ID '당신에게는'

#네이버

"끊임없이 교육하고 세계에 알리면 변화가 올 것이다. 일본은 서서히 스스로 몰락의 길로 가고~~"

ID 'kky0****'

이소헌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