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랑GO

구독전용

신세계 정용진도 한다, 착한 달리기 '플로깅'의 매력 [아이랑GO]

중앙일보

입력 2021.09.09 06:00

아이랑GO’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아이가 “심심해~”를 외치며 꽁무니를 따라다닌다고요? 일기쓰기 숙제해야 하는데 ‘마트에 다녀왔다’만 쓴다고요? 무한고민하는 대한민국 부모님들을 위해 ‘소년중앙’이 준비했습니다. 이번 주말 아이랑 뭘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이번엔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건강한 생활, 플로깅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정용진 부회장도 하는 플로깅…일석이조 해볼까?

강다인(왼쪽)·김승연 학생기자가 환경도 지키고 건강도 지키는 '플로깅' 캠페인에 참여했다.

강다인(왼쪽)·김승연 학생기자가 환경도 지키고 건강도 지키는 '플로깅' 캠페인에 참여했다.

산책하다 보면 길거리 여기저기 눈에 띄는 쓰레기. 마음먹고 쓰레기를 줍자니 선뜻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면, 요즘 '핫'한 환경 운동 ‘플로깅(Plogging)’을 추천한다. 플로깅은 이삭줍기를 의미하는 스웨덴어 ‘플로카 웁(Plocka upp)’과 달리기를 뜻하는 영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 천천히 뛰며 길거리의 쓰레기를 줍는 환경보호 운동으로 ‘쓰담달리기’ 혹은 ‘줍깅(줍다+조깅의 합성어)’이라는 우리말로도 소개되고 있다. 스웨덴에서 시작해 유럽·미국 등으로 확산 중인 이 운동은 인스타그램에서 플로깅 해시태그(#Plogging)를 단 게시물만도 13만8000여 개에 달한다. 국내에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플로깅에 참여하는 등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플로깅의 가장 큰 장점은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는 데 있다. 스웨덴 피트니스 앱 ‘라이프섬’에 따르면 30분 동안 조깅만 했을 때보다 플로깅 때 50㎉를 더 소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쓰레기를 주울 때 앉았다 일어서는 동작이 근육을 자극해 ‘스쿼트’ ‘런지’ 같은 하체 운동과 비슷한 운동 효과를 낸다. 환경보호에 도움이 되는 건 두말할 나위 없다. 가볍게 달리며 주변의 생활 쓰레기를 줍기 때문에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환경 운동이 된다. 제약도 없다. 강변·해안가·공원·뒷산 등 마음 먹은 다양한 곳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소중 학생기자단이 건강과 환경을 지키는 ‘플로거(Plogger·플로깅 하는 사람)’에 도전했다. 준비물은 쓰레기를 담을 봉지와 장갑, 편한 옷차림. 백나윤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주의할 점은 시작 지점에서 너무 멀리 가지 않고, 쓰레기를 줍기 위해 위험한 장소에 무리해서 들어가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멀리서 본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산책로는 깨끗했다. 하지만 잔디밭 구석구석 플라스틱 컵과 빨대, 담배꽁초 따위가 뒤섞여 버려져 있었다. 백 활동가는 “플로깅을 하다 보면 일회용 컵이 가장 많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얇고 튼튼하게 만들기 위해 여러 재질을 섞어 제작해 재활용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되도록 텀블러를 사용하고, 빨대가 필요하다면 스테인리스·대나무 빨대 등 여러 번 사용 가능한 빨대로 대체하는 게 좋다”고 했다.

아무렇게나 버려진 일회용 마스크도 쉽게 눈에 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며 거리에 마스크를 함부로 버리는 사례가 눈에 띄게 늘었다. 이렇게 버려진 마스크는 감염 가능성이 있는 데다, 비둘기나 참새 등 흔히 볼 수 있는 조류에겐 큰 위험 요소가 되기도 한다. 새들의 다리에 걸린 마스크 끈은 생명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또 바다로 흘러 들어갈 경우 마스크를 삼킨 해양 생물이 목숨을 잃는 경우도 허다하다. 백 활동가는 “사용한 마스크는 끈을 자른 후 안쪽으로 접어 돌돌 말아 끈으로 묶거나 작게 접어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아 플로깅을 하고 있는 소중 학생기자단. 쓰레기봉지가 금세 가득찼다.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아 플로깅을 하고 있는 소중 학생기자단. 쓰레기봉지가 금세 가득찼다.

코로나19로 일회용품 규제가 완화하며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포장재 쓰레기도 크게 늘었다. 백 활동가는 포장재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 중 하나로 ‘배달음식 줄이기’를 제안했다. 부득이하게 배달 주문할 경우 일회용 숟가락이나 나무젓가락은 빼달라고 요청하는 등 쓰레기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두 번째는 ‘잘 버리기’다. 분리배출은 재활용·재사용을 활발하게 하는 발판이다. 페트병에 담긴 음료를 마셨다면 라벨을 꼭 떼어내고, 페트병 내부를 깨끗하게 세척해 말린다. 페트병·뚜껑·라벨지 등을 재질별로 분류해 버리면 된다.

환경운동연합이 전국 13개 지역 도심 속 플라스틱 쓰레기를 조사한 결과, 수거된 쓰레기의 54%가 담배꽁초로 나타났다. 백 활동가는 “담배꽁초 필터는 90% 이상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다. 바다로 떠내려가면 미세플라스틱으로 쪼개져 해양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친다”며 “미세플라스틱은 결국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인간의 식탁에 오른다. 우리가 버린 쓰레기를 다시 우리가 섭취하는 셈”이라고 경고했다.

주운 쓰레기는 재활용·재사용을 위해 일반쓰레기·플라스틱·캔 등 분리배출 기준에 맞게 분류해야 한다.

주운 쓰레기는 재활용·재사용을 위해 일반쓰레기·플라스틱·캔 등 분리배출 기준에 맞게 분류해야 한다.

한강공원 곳곳에는 일반쓰레기통·분리수거쓰레기통·음식물수거함이 놓여 있다. 먹고 즐긴 뒤 발생한 쓰레기는 반드시 지정된 장소에 버려야 한다.

한강공원 곳곳에는 일반쓰레기통·분리수거쓰레기통·음식물수거함이 놓여 있다. 먹고 즐긴 뒤 발생한 쓰레기는 반드시 지정된 장소에 버려야 한다.

플로깅으로 아이들과 함께 쓰레기를 다 주웠다면 분리배출 기준에 맞게 나눠야 한다. 어떤 쓰레기가 버려지는지 두 눈으로 확인하면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도 가질 수 있다. 이날 소중 기자단이 주운 쓰레기를 환경운동연합의 쓰레기 분류 조사표에 따라 분류한 결과, 음식 포장 용기·테이크아웃 컵을 포함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이 21개(38.2%)로 1위를 차지했다. 담배꽁초가 15개(27.3%), 과자 용기 등 기타 플라스틱 제품이 6개(10.9%)로 뒤를 이었다.

현재 국내외 많은 환경단체에서 플로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꼭 단체와 함께하지 않더라도 가족, 친구와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동네 쓰레기를 주울 수도 있다. 플로깅을 마쳤다면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해시태그와 함께 인증사진을 올려, 주변 사람들에게 플로깅 캠페인을 알릴 수도 있다.  플로거가 많아질수록, 플로거가 지나간 거리가 늘어날수록 지구는 깨끗해지고 우리 몸은 건강해질 수 있다.

아이랑GO를 배달합니다
이번 주말 뭘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아이와 가볼만한 곳, 집에서 해볼만한 것, 마음밭을 키워주는 좋은 책까지 ‘소년중앙’이 전해드립니다. 아이랑GO를 구독하시면 더 많은 아이를 위한 즐길 거리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부모를 위한 뉴스, 중앙일보 헬로!페어런츠에서 더 풍성한 부모뉴스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