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K팝 팬클럽계정 폐쇄에 중국대사관 “정상적 교류 지장 없다” 진화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9:39

주한 중국대사관이 8일 대변인의 명의로 ‘청랑’(淸朗)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며 “정상적인 교류에 지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랑은 최근 중국 정부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연예계 및 팬덤 문화에 철퇴를 내린 일련의 조치에 대해 정화운동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스스로 부여한 명칭이다.

BTS 지민의 중국 웨이보 팬클럽 계정은 60일 폐쇄 처분을 받았다. 생일을 맞아 제주항공에 광고를 하려고 모금 운동을 벌여 문제가 됐다. 관찰자망=연합뉴스

BTS 지민의 중국 웨이보 팬클럽 계정은 60일 폐쇄 처분을 받았다. 생일을 맞아 제주항공에 광고를 하려고 모금 운동을 벌여 문제가 됐다. 관찰자망=연합뉴스

중국대사관은 “(청랑) 과정에서 한국 연예인을 포함한 일부 연예인의 팬클럽 계정이 폐쇄되었다. 한국 언론에서 이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중한 문호 교류에 지장을 줄 것이라 우려하고 있고, 심지어 중국의 관련 조치가 한국을 겨냥한 측면이 있다고 여기고 있다”며 입장 표명을 하게 된 취지를 설명했다.

최근 방탄소년단, 엑소, 아이유 등 K팝 팬클럽 계정이 중국 사회관계망 서비스 웨이보에서 계정 정지 조치를 당했다. 이처럼 청랑의 여파가 한국에도 직간접적 영향을 미치자 중국 대사관이 대응에 나선 것이다.

중국대사관은 이후 중국 정부가 청랑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배경을 설명한 뒤 “중국 정부의 관련 행동은 공공 질서와양속에 어긋나거나 법률과 법칙을 위반하는 언행만을 겨냥한 것이지, 다른 나라와의 정상적인 교류에 지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은 수교 30주년”이라며 “중한 우호 협력을 한층 발전시키는 것은 양국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중국대사관은 중국 정부가 청랑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일부 연예계 스타들의 세금 탈루, 성범죄, 마약행위의 잦은 발생 ▶모금을 강요하는 등 과도한 팬덤 문화 등을 일일이 지적하며 “어떤 경우는 법에 저촉돼 연예 문화 발전을 방해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