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尹에 “후보 시절부터 저렇게 윽박…권력의 자리 가면 어떨지”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8:56

업데이트 2021.09.08 19:42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사주’ 의혹을 일축하며 국회 현안질의에 응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현안질의가 아니라 수사가 되면(이뤄지면) 참고인 조사를 할 것이다. 참고인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실관계에 대해 설명하면 되지, 국민을 상대로 윽박지르는 태도는 대통령 후보로 나오는 분의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 시절부터 저렇게 윽박지르면, 권력의 자리에 가면 어떨지 국민들은 걱정이 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언론 앞에 성실하게 설명하는 자세가 아니라 ‘증거를 내놓으라, 제보자가 누구냐,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윽박지른다”며 “자신들이 언론중재법을 비판하던 때와 반대의 모습”이라고 짚었다.

尹 “괴문서 공작…나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 되나” 

윤 전 총장은 이날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보도로 고발사주 의혹이 불거진 지 엿새 만에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소위 괴문서”라고 일축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얼마든지 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선거 때마다 이런 식의 공작과 선동이 나오는 게 한심스럽다”면서 “저 하나 제거하면 정권 창출이 그냥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면서 “당당하게 내 입장을 말할 테니 치사하게 숨어 의혹을 제기하지 말고 사실 아니면 책임질 각오로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풀이 기자회견…안하무인·불성실·오만불손”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윤 전 총장의 긴급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화풀이”라며 맹공을 가했다. 이용빈 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본질을 흐리고 소리 지르고 ‘국회에서 부르라’며 정치공세와 다름없는 억지 주장만 했다”며 “이렇게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일 요량이면 굳이 기자회견을 열 필요도 없다. 불성실하고 오만불손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