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피의자 윤석열의 피해자…고발사주 배후 궁금"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8:12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방해 의혹에 대해 “이 사건은 검찰의 명운과 대한민국의 사법정의가 걸렸다”고 말했다.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출석한 임 연구관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선 “어떤 배후가 있을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8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8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임 담당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공수처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그는 “언제 직무 배제될지 모른다는 절박함에 순간순간 다 기록에 남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명숙 사건 자체가 검찰의 치부인 특수수사의 부분을 수사해 드러내서 만천하에 기소하고자 하는 수사였다“며 ”그렇게 허락되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공수처에 대해선 “사건의 무게에 짓눌리지 마시고 공명정대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지난 3월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팀의 모해위증교사 의혹 수사를 윤 전 총장 등이 방해했다”며 공수처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윤 전 총장이 임 담당관(당시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이 수사하던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을 다른 검사에게 배당하고, 서울중앙지검 검사 직무대리 발령을 내주지 않는 등 수사를 방해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공수처는 이 사건을 ‘공제8호’로 입건한 뒤 수사에 착수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임 담당관은 “제가 지금은 윤 전 총장님과 조남관 차장(현 법무연수원장)님 피의자로 입건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피해자로 온 것”이라며 “조금만 더 지켜봐 주시면 의혹을 시원하게 풀 수 있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검의 경우 각부 부장에게 사건 배당권이 있는데 작년에 유일하게 검찰총장에게 배당권이 있다고 주장한 사건이 채널A 사건과 한명숙 모해위증교사의혹 사건 딱 두 건밖에 없어 납득하기 어려웠다“며 “이 사건(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가 누구일지 궁금해 하며 지켜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