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 준비는 전통시장 비대면 장보기로...온라인 특별전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7:42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은 소비자들이 알뜰하게 추석 준비를 할 수 있도록 9월 8일부터 26일까지 전통시장 온라인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온라인 특별전에는 전국 전통시장 약 300여곳, 온라인 쇼핑몰 10여곳 이상이 참여한다.

‘동네시장장보기’, ‘놀러와요시장’, ‘위메프’ 등에서는 1만원 이상 전통시장 상품 구매 시 무료 배송과 추첨을 통해 모바일온누리상품권 또는 쇼핑몰 포인트를 지급한다.

온라인 장보기가 가능한 전통시장 및 점포별 할인정보는 각 플랫폼을 통해 확인

‘온누리전통시장’, ‘위메프오’ 등 온라인전통시장관에서는 최대 68% 할인된 가격에 전통시장 제수용품, 선물세트 등을 판매하며, 일정금액 이상 구매고객 중 추첨을 통해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1만원도 지급한다.

최근에는 포털사이트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전국의 전통시장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는 ‘동네시장장보기’를 통해 소비자 인근에 위치한 전통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또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인 ‘놀러와요시장’과 ‘장바요’는 구글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 가능하며, 배달 가능한 전통시장을 지정하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동네시장 장보기와 놀러와요시장, 장바요 모두 주문 이후 2시간 내에 고객에게 배달된다.

한편, 추석을 맞아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도 진행 중이다. 9월 17일까지 월 할인구매 한도를 100만원으로 상향하여, 10% 할인판매를 시행하고 있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으로 온라인 전통시장을 이용할 시, 10% 이상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통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도 할인판매, 추첨 이벤트 등 다양한 특별전이 마련되어 있다.”면서, “올 추석은 온라인을 통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만나보시기 바라며,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