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얼마든지 응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6:35

업데이트 2021.09.08 18:35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8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있다면 "얼마든지 응하겠다"며 "당당히 제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치 공작을 하려면 제대로 잘 준비해서 하라"며 "출처와 작성자가 나오지 않은 괴문서로 국민을 혼돈에 빠뜨렸다"고 말했다.

그는 "종이 문건이든, 디지털 문건이든 출처와 작성자가 확인돼야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의혹을 언론에 알린 제보자에 대해선 "언론에 먼저 제보한 사람이 어떻게 공익제보자가 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제기 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땐 책임질 수 있는 방법에 의해서 하라"며 "저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되나. 당당히 하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