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마신 우유팩 분리배출 하시면 새 우유를 드려요!"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5:08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재활용자원 활성화를 위해 ‘IoT(사물인터넷) 종이팩 분리배출함’을 목3동 5개소에 추가 설치하고 9월부터 본격 운영 중이다.

재활용 가치가 높은 종이팩은 일반 폐지와 분리배출이 원칙이나 대부분 이 사실을 모르고 혼합하여 버리는 경우가 많아 재활용 자원 중 종이팩 회수율이 매우 저조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 양천구는 주민의 분리수거 참여를 유도하여 종이팩의 재활용률을 높이고자 관내 2개소(해누리타운 및 목2동 주민센터)에 설치돼 있던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 사업을 목3동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여 목3동 관내 5개소에 추가로 설치 및 운영하기로 했다.

목3동에 추가로 설치된 곳은 ▲한두어린이공원 스마트도서관, ▲목동누리공원 스마트도서관, ▲목3동 도시재생지원센터, ▲보듬이어린이집, ▲공원어린이집 총 5곳이다.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의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스마트폰에 ‘오늘의 분리수거’앱을 설치한 후, 해당 앱으로 이용자 QR코드를 인식시키고 종이팩에 부착된 바코드를 기기에 태그한 뒤 배출함에 투입하면 된다.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우유팩, 두유팩 등의 종이팩이며, 내용물이 없는 상태에서 건조 후 배출하면 된다. 종이팩 1개당 10포인트가 쌓이고, 100포인트가 쌓이면 200ml 우유 1개로 교환할 수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그동안 낮은 종이팩의 재활용률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왔다”며 “이번에 목3동에 설치된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을 통해 구민 여러분께서 환경도 보호하고 포인트도 받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