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尹 의혹, 법적 아닌 도덕 문제”…진중권 “어이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1:39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까지 최근 불거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문제를 제기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정치라는 게 법적인 요소만 있는 게 아니고 도덕적 요소와 상식이라는 게 있지 않느냐”고 한 이 전 대표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댓글로 “감찰에서 나온 게 없나 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지난 총선) 당시 제가 당 대표를 할 때 세가지 정도의 공작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었다”며 “그때 감사원 쪽에서 하나 준비하고, 검찰에서 2개를 준비하는 것 같다고 했다. 2개 중 하나는 이거였고, 하나는 유시민 건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4월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공작정치가 작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유 이사장 건 하나가 아니라 제가 파악하는 것도 또 하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그때 저희한테 준 제보가 상당히 정확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건 선거개입 정도가 아니라 민주주의 체제를 교란시킨국기문란행위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윤석열 후보가 ‘증거를 대라'고 그러는데, 이런 은밀한 일에 증거를 남기겠나. 수사 자체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결과에 여지를 남겼다.

그러자 김어준은 “수사를 통해 이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냐”며 “그렇다면 지금 기준으로 보자면 윤석열 후보 자격을 문제 삼고 있는데 이건 후보 자격 문제까지 연결되지는 않겠네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법적으로는 그렇다. 법적으로는 자격 문제가 아닌데 정치라고 하는 건 법적인 요소만 있는 게 아니고 도덕적인 요소가 있고 상식이 있지 않냐. 그러니까 아마 이것 때문에 윤석열 후보가 정치적으로 타격을 많이 받을 것 같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