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에 뒤퉁수 맞은 애플…포드, '애플카' 총책임자 영입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1:37

업데이트 2021.09.08 11:54

애플카 프로젝트에 비상등이 켜졌다. 프로젝트를 총괄하던 책임자가 포드로 자리를 옮겼다. 포드는 7일(현지시간) 애플카 프로젝트 ‘타이탄’을 주도해온 더그 필드 애플 부사장을 ‘다시’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필드는 지난 1987년 포드에 입사해 자동차업계에 몸담았다. 2013년 테슬라에 합류해 ‘모델3’ 생산을 주도했다. 그러던 중 2018년 애플에 합류해 타이탄 프로젝트를 담당해 왔다. 미 증권사 웨드부시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는 “자동차 분야에서 애플의 야망에 타격을 입혔다”며 “포드의 쿠데타”라고 평가했다.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애플 관련 정보가 올라오는 '맥루머스'에서 예상한 애플 자동차 모습. [사진 맥루머스]

"애플 야망에 타격…포드의 쿠데타"

이날 블룸버그통신ㆍ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필드는 포드에서 자동차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및 외부와 정보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전략을 이끌 예정이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필드 재영입에 대해 “회사의 중대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는 그가 전통 자동차 제조기업 문화에 실리콘밸리의 혁신을 더할 것이라 자부했다. 이와 관련, 최근 포드는 자동차 소유주에게 추가 기능을 휴대전화처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수익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포드는 최근 전기 픽업 트럭인 F-150라이트닝 등에 자율 주행 시스템 등 기능을 유료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팔리 CEO는 “현재 자동차 시장은 아이폰이 처음 소개됐을 때 휴대전화 시장과 같다”며 “고객들이 휴대전화로 음성 통화보다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처럼 자동차에 더 많은 기능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드의 더그 필드 영입을 알리는 뉴스. [블룸버그 테크놀로지 유튜브 캡처]

포드의 더그 필드 영입을 알리는 뉴스. [블룸버그 테크놀로지 유튜브 캡처]

애플카 프로젝트 책임자들 속속 이탈  

필드를 떠나보낸 애플의 발엔 불똥이 떨어졌다. 타이탄 프로젝트 중에서도 애플이 공을 들인 자율주행 등 소프트웨어 분야를 필드가 훤히 알고 있을 뿐 아니라 대체 인물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애플은 2018년 필드를 테슬라에서 영입한 이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애플은 2014년부터 자체 개발한 배터리와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애플카를 만드는 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테슬라 직원들을 영입하면서 테슬라와 불편한 관계에 놓이게 됐다. 최근 머스크는 “애플은 우리가 해고한 사람들을 고용한다. 테슬라에서 성공하지 못하면 애플에서 일하게 된다”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앞서 2월에 타이탄 프로젝트 설립자 중 한 명인 벤자민 라이언 센서팀장이 로켓 스타트업인 아스트라로 떠났고, 자율주행 그룹을 이끈 제이미 웨이도는 커넥티드 로드 스타트업 캐브뉴로 이직했다. 타이탄 프로젝트의 로봇 공학 팀장인 데이브 스콧도은 의료 기기 그룹 하이퍼파인으로 5월 자리를 옮겼다.

애플의 비밀주의에 협력사도 오리무중  

애플카 개발의 진척에 대해 애플은 철저한 비밀주의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지난해 말부터 자율주행과 전기차 배터리 관련 엔지니어들을 속속 채용하면서 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지난달 애플은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교통ㆍ주행 정보 수집 및 표시 기술과 실내조명, 내비게이션 등에 대한 특허도 취득했다.

현대자동차ㆍ도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는 물론 전자, 배터리 업체들 등 제조 협력사들을 찾아 나섰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대만의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디지타임스는 최근 애플이 2024년까지 전기차 양산을 위해 최근 한국과 일본을 방문, 자동차 관련 기업들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마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 'LG마그마'를 설립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마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 'LG마그마'를 설립했다. [사진 LG전자]

K-배터리 3사인 LG에너지솔루션ㆍSK이노베이션ㆍ삼성SDI는 물론 LG전자가 애플의 협력 파트너로 거론된다. 이와 관련, 해당 업체들은 애플과의 논의가 아직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LG전자의 경우 지난달 공식 출범한 LG마그나를 통해 애플과 손잡을 가능성에 대해 마그나 본사의 결정에 따라 애플에 전기차 구동계 부품을 공급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마그나는 5년 전 애플의 초기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에 참여한 바 있다. LG 관계자는 “애플과 협력할지 여부는 마그나와 애플의 논의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며 “마그나 본사에서 적극적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2024∼2025년 애플카가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미 투자회사 얼라이어스 번스타인은 애플이 2025년 안에 전기차를 출시하면 2030년까지 150만대가 팔릴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 엔지니어들은 5~7년 안에 애플카가 나올 것이라 전망하지만, 현대차를 비롯한 주요 업체들과의 논의가 교착 상태에 빠졌다”고 평했다. 현대차의 경우 올초 애플과의 자율주행 기술 협의 진행설이 돌았지만 2월 “애플과 자율주행차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